홈페이지 메인>언론보도보도자료 작성법
  • 인쇄
  • 메뉴스크랩

보도자료 작성법

뷰어 다운로드

  • 아래아한글 뷰어 다운로드
  • Acrobat Reader 한글판 뷰어 다운로드
  •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
  •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
  •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
기자들의 은어 - 게시글 상세보기
 기자들의 은어  
작성자 공보실 등록일 2013/04/10 조회 3014

직업상 국어를 사랑하는 기자들이지만 그들 사이에도 은어가 존재한다.

부끄럽지만 일본말의 전재가 많이 남아 있다. 기자들도 쓰지 않으려고 노력하지만

은연중에 그들만의 은어를 쓰는 것을 가끔ㅅ기 볼 수 있다.

알아 둘 필요가 있는 기자들의 은어만 정리해 보았다.

 

· 나와바리 : 기자들의 출입처, 줄을 던져 닳을 수 있는 거리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즉, 자기 영역이라는 뜻으로 기자들이 맡은 출입처를 말함.

기자들마나 자신의 분야가 있다. 정치, 사회, 문화, 경제 등 교육청, 도청, 경찰청,

    시청, 군청, 대학, 시민단체는 보통 사회 분야에 포함된다.

· 마우리 : 출입처를 순회하는 것(기자들은 별일이 없더도 정보 확인 차원에서

              출입처를 순회한다)

· 엠바고 : 일정 시점까지 보도금지를 뜻하는 매스컴 용어

· 조지다 : 단단히 잡도리하다, 호되게 때리다는 의미. 출입처나 어떤 대상을

              비판하는 것을 말함

· 빨다 : 한 번 조지면 한 뻔 빨라는 말은 어르고 달래라는 의미다.

           호의적인 기사를 쓰는 것을 말함

· 야마 : 기사의 핵심 내용, 기자의 관점

· 오이엠 : 청탁성 기사

*이글의 저작권은 충청북도교육청에 있습니다. 이글을 다른 곳으로 옮길경우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길 바랍니다


다음글, 이전글 보기
다음글왜 보도가 안되지?
이전글제목은 8~15글자 이내로 써라